한국 중소기업, 사물인터넷 접근성 국제표준 승인
한국 중소기업, 사물인터넷 접근성 국제표준 승인
  • 강민 기자
  • 승인 2018.12.2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전영만)은 12월 3일부터 13일까지 중국 우시에서 개최된 ITU-T SG20(사물인터넷 및 스마트시티)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권고안 3건이 국제표준으로 최종 채택되고, 한국이 제안한 신규 권고안 3건에 대한 개발이 승인되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표준개발을 주도한 에스씨이의 손학 이사는 “사회적인 약자를 대면하는 정보접근성 분야는 한국이 많은 강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활성화 되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 이번 국제표준의 선점을 계기로 UN등의 국제기구와 접근성 개선을 협력하고 장애인과 고령자를 위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글로벌 서비스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채택된 Y.4204는 국내 접근성 전문기업인 에스씨이(SCE)가 착수 단계에서부터 개발을 주도하였다. 에스씨이는 2016년에 표준의 개발을 제안하였으며, 표준 초안 마련과 최종안 개발에 이르기까지 소속 연구원(손학, 이용직)이 에디터로서 개발을 이끌었다. 특히 한국의 중소기업이 4차산업을 대표하는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접근성 국제표준을 세계최초로 개발, 승인을 받아 국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ITU-T(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는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관련 정보통신기술 및 활용, 요금 정산 등 분야의 국제표준 권고를 제정하는 정부 간 국제기구이며, 연구그룹 SG20은 사물인터넷 및 스마트시티 관련 ITU-T 권고 표준의 제·개정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