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리서치센터 “음악 NFT가 음악 산업 전반 재구성할 것”
코빗 리서치센터 “음악 NFT가 음악 산업 전반 재구성할 것”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22.05.12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빗 리서치센터 “음악 NFT가 음악 산업 전반 재구성할 것”

- 전통 음악 시장, 음반사 수익에 치우쳐 있어···음악 NFT 통해 새로운 형태로 수익 창출해야
-“아티스트가 직접 소유권 행사하면서 수익 구조 공정하게 개선할 수 있어”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대표 오세진) 산하 코빗 리서치센터가 미국 가상자산 분석 기업 메사리의 ‘NFT는 음악산업에 어떻게 쓰일 수 있을까’ 리포트를 번역,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리포트에서는 음악 NFT의 생태계와 음악 NFT를 통해 아티스트와 팬들이 누릴 수 있는 혜택에 대해 알아본다. 또한 기존 음악 산업의 불합리한 수익 구조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써 음악 NFT에 대해 살펴봤다.

메사리는 우선 아티스트보다 음반사가 수익을 많이 가져가는 전통적인 음악 계약 방식이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음악 NFT 시장은 스마트 컨트랙트상에서 팬들이 아티스트에 직접 투자하고 아티스트가 수익원을 확보하는 방식을 제시한다고 분석했다.

팬들이 직접 구성하거나 참여할 수 있는 벤처 다오(venture DAO), 컬렉터 다오(collector DAO) 등을 활용해 팬들은 음반사를 통하지 않고도 음악 NFT에 직접 투자가 가능해졌다. 또한 오디우스와 같은 웹 3 스트리밍 플랫폼은 아티스트에게 스트리밍당 더 많은 수익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트랙이나 앨범 전체의 토큰화, 소셜 토큰, 로열티 토큰화 등 다양한 형태로 음악에 NFT를 활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메사리는 음악 NFT 시장의 사이즈가 아직 크지 않지만 이미 톱 아티스트들이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며 음악 NFT를 향한 수요가 커지고 있는 만큼 차세대 음악 산업에서 NFT를 어떻게 활용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석문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음악 NFT를 활용하면)아티스트가 중개인 없이 직접 소유권을 행사하고 팬들에게 접근할 수 있어 보다 공정한 형태로 아티스트 몫의 수익 구조를 개선될 수 있다”며 “이번 리포트로 투자자들이 NFT의 가치 제안을 좀 더 다양한 각도에서 이해할 수 있으면 한다”고 밝혔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7길 19
  • 기사정정요청: press88only@daum.net
  • 애드버토리얼 아티클 : 광고문의 클릭 및 작성
  • 대표전화 : 010-2068-7868 (문자 수신용) 편집부장 조해리
  • 제호 :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 Fintech Media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81
  • 등록일 : 2016-12-15
  • 발행일 : 2016-12-15
  • 발행인·편집인 : 조흥훈(Harry_cho)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
  •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 Fintech Media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2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 Fintech Medi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juaju123@naver.com(business proposal) / 보도자료는 press88onl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