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에 IoT 사물인터넷, 안전모에 센서 달아 근로자 위치 확인...타워크레인 충돌방지 활용
건설업에 IoT 사물인터넷, 안전모에 센서 달아 근로자 위치 확인...타워크레인 충돌방지 활용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1.10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모에 IoT 센서 부착 (자료=현대건설)
안전모에 IoT 센서 부착 (자료=현대건설)

건설업에 IoT 사물인터넷, 안전모에 센서 달아 근로자 위치 확인...타워크레인 충돌방지 활용

건설업에 사물인터넷 활용이 늘고 있다. KT파워텔은 지난 20일 정보통신(ICT) 기술로 건설 현장을 편리하고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 ‘스마트 건설’을 출시했다.

스마트 건설은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건설 현장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위험성 평가를 돕고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작업 현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사전에 건설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솔루션이다. 

스마트 건설은 위험지역에 작업 중인 현장 근로자 수를 비콘으로 수집해 실시간으로 안전 관리자에게 전달한다. 또 스마트 건설에 이용되는 모든 앱과 스마트폰 무전 앱 ‘라져 PTT’를 연동해 비상 상황 발생 시 신속한 의사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부는 지난해 28일 제9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설산업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해 28일 제9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설산업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삼성물산은 자신들이 짓는 아파트에 사물인터넷 기술과 인공지능 시스템을 접목한 주거시스템인 ‘웰컴 투(Welcome to) 래미안’을 분양 단지마다 적용하고 있다. ‘웰컴 투 래미안’은 스마트가전 연계, 입주민 생활패턴 인식, 세대별 얼굴인식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현대건설은 최근 이슈되고 있는 IoT(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기반의 현장안전관리시스템인 ‘하이오스(HIoS:Hyundai IoT Safety System)’를 구축하고 실제 건설 현장 적용해 현장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안전 선진문화 구축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현대건설의 하이오스(HIoS)는 각종 센서를 통해 축적된 정보를 BLE통신(저전력 블루투스 통신)을 이용해 스캐너로 전송한다. 

BLE스캐너는 수집된 센서 정보를 LTE/5G, Wi-Fi 통신 방식으로 통합 플랫폼에 전송한다. 통합 플랫폼 내 수집된 정보를 바탕으로 위험여부를 판단해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경보/알람을 발생시켜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해 예방적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체계적 안전점검이 이뤄지도록 한다

BLE(Bluetooth Low Energy)은 저전력 블루투스, 약 10 미터(m) 도달 반경을 가진 2.4GHz 주파수 대역에서 저전력 저용량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블루투스 기술이다.

특히, 하이오스(HIoS)는 건설업계 최초로 자체 통합플랫폼을 개발한 형태로 추가로 개발되는 단위 기술을 플랫폼과 연동해 안전관리 기능을 확대할 수 있으며, 각 현장 요건사항에 맞춰 최적화된 형태로 운용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에는 근로자 위치확인, 장비협착방지,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가스농도감지, 풍속감지, 흙막이 가시설 붕괴방지의 6종 기술이 내재돼 있다.

근로자 위치확인 기술은 근로자 안전모에 장착된 BLE태그 인식을 통해 위험상황 발생 시 근로자의 위치를 즉시 확인할 수 있어 사고 발생 시에 인적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으며, 특정 위험구간에 대한 접근 통제가 가능하여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사진=현대건설
사진=현대건설

중장비 근처 일정거리 이내 근로자가 접근 시 알람을 주는 장비협착방지 기술은 운전자가 장비 주변에 근로자가 접근하여 위험한 상황임을 적시에 인지하여 협착사고를 방지한다. 

타워크레인 충돌방지 기술은 타워크레인 회전 시 부주의나 사각지대로 인해 인접한 타워 크레인과의 충돌 위험 시에, 운전자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전용 모니터로 타워크레인의 상태를 확인하여 안전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이 외에도 가스농도, 풍속, 흙막이 계측 센서의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 해 기준수치 이상 발생 시 위험정보를 근로자와 관리자에게 제공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하이오스(HIoS)는 현재 테헤란로 237개발사업 현장에 적용중이며, 터널 및 건축현장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2020년부터는 전 신규현장에 의무적으로 도입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단계별(1단계:고도화(2019년)/2단계:지능화(2020년)) 로드맵을 기반으로 IoT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관리 기술을 발굴하여 고도화할 예정”이라며 “통합 플랫폼에 축적된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활용해 안전사고의 예측이 가능한 지능화된 시스템으로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경영에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7길 19
  • 대표전화 : 010-8478-885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영
  • 법인명 : 블록체인밸리
  • 제호 :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Media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81
  • 등록일 : 2016-12-15
  • 발행일 : 2016-12-15
  • 발행인 : 반병희
  • 편집인 : 조흥훈
  •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Media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Medi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juaju123@naver.com / 보도자료는 press88onl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