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호 신한은행장, "인터넷은행·핀테크업체 등 새로운 도전도 거세지고 있어...‘관점의 대(大)전환’필요"
위성호 신한은행장, "인터넷은행·핀테크업체 등 새로운 도전도 거세지고 있어...‘관점의 대(大)전환’필요"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2.02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 "인터넷은행·핀테크업체 등 새로운 도전도 거세지고 있어...‘관점의 대(大)전환’필요"

- 임본부서장 대상 2019년 상반기 영업 전략을 공유하는 경영전략회의 개최
- 경쟁이 치열한 금융 시장 속에서 ‘관점의 대(大)전환’이 필요함을 강조 

신한은행은 지난 28일 경기 용인시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위성호 은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전국 부서장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상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이번 경영전략회의는 2019년 전략목표인 ‘SWITCH ON (수이치온)-관점의 대전환’을 주제로 ▲수(秀)-선택 받는 은행 ▲이(易)-편리한 은행 ▲치(治)-견고한 은행 ▲온(溫)-함께하는 은행 네 가지 세션별 경영전략 공유와 토론, 외부 초청강연 및 커뮤니티장 발대식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위 행장은 기존 시중은행간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인터넷은행·핀테크업체 등 새로운 도전도 거세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관점의 대(大)전환과 실제 행동으로 옮겨야 함(SWITCH ON)의 중요성을 두바이의 성장 사례와 국왕 셰이크 모하메드의 리더십을 통해 설명했다.

위 행장은 두바이가 국가 기간 산업이 무너지는 절대절명의 위기(원유 고갈)를 변화의 동기로 바라보는 ‘관점의 대(大)전환’을 바탕으로 ‘세계의 허브’로 발돋움 할 수 있었다고 강조하며 ▲탈 석유 경제를 목표로 가용 자원을 후손을 위해 사용한, 통찰力 ▲척박한 사막에서 세계 최대 인공섬(팜 주메이라)·세계 최고층 빌딩(부르즈 알 아랍) 등을 만들어낸, 상상力 ▲불가능할 것이라는 주변의 예측에도 꿈꿨던 것을 현실로 만든, 실천力 등을 배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역대 최고 당기순이익 달성, 서울시금고 신규 유치, 신한 쏠(SOL) 가입자수 800만 달성 등 작년의 성과를 공유하고 ▲차별적 솔루션을 통한 핵심시장 선도 ▲디지털/기관 플랫폼을 활용한 영업력 극대화 ▲정교한 리스크관리 ▲생산적/포용적 금융 실천 등 올해의 경영전략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위 행장은 집무실에 두고 좌우명으로 삼고 있는 눈은 날카롭게, 입은 부드럽게, 마음은 정성을 다하라는 의미의 한시 ‘안요예(眼要銳) 구요원(口要圓) 심요정(心要精)’를 소개하며 “리더의 비전이 구성원 모두와 진정성 있게 공유될 때 꿈은 현실에 가까워진다”며 “주변을 살피고 걸어온 길을 돌아보는 각자의 거울을 가지고 조직을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