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벅스, 연예매니지먼트 자회사 통해 사업다각화… ‘첫사랑’ 등 신인 걸그룹 연내 선보일 예정
NHN벅스, 연예매니지먼트 자회사 통해 사업다각화… ‘첫사랑’ 등 신인 걸그룹 연내 선보일 예정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2.0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벅스, 연예매니지먼트 자회사 통해 사업다각화… ‘첫사랑’ 등 신인 걸그룹 연내 선보일 예정

자회사 하우엔터테인먼트, 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 통해 본격적인 사업다각화

제작과 유통으로 이어지는 음악 콘텐츠 강화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

‘첫사랑’ 등 신인 걸그룹 선보이기 위한 프로젝트 진행 중

㈜NHN벅스(대표 양주일)는 연예기획사 ㈜하우엔터테인먼트와 ㈜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신인 걸그룹을 선보이는 등 본격적인 사업다각화 및 콘텐츠 창출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9일 NHN벅스에 따르면 2016년 8월 하우엔터테인먼트, 2018년 2월 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의 지분 70.0%를 각각 확보하며 인수한 바 있다. 각 사에는 황치열, 백서이(이상 하우엔터테인먼트), 유리상자, 앤씨아(이상 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 등이 소속됐다.

NHN벅스 관계자는 "올해 두 자회사를 활용해 본격적인 사업다각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류 확산에 이바지할 수 있는 양질의 신규 콘텐츠를 생산하고, 이를 활용해 음악 플랫폼과의 시너지를 창출하며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고 밝혔다.

이어 하우엔터테인먼트에서는 김민서, 왕크어가 주축이 된 걸그룹을 올해 하반기에 선보인다. 김민서와 왕크어는 <프로듀서48> 방송에서 활약하며 주목 받았다. 하우엔터테인먼트는 이용걸 대표가 황치열을 비롯해 백서이, 강율, 주연우 등의 배우를 영입하며 종합엔터테인먼트사로 거듭나고 있다고 밝혔다.

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는 7인조 걸그룹 ‘첫사랑’을 연내 론칭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연예매니지먼트 업계에 20년간 종사하며 다양한 가수를 발굴해온 채종주 대표가 기획부터 제작, 데뷔까지 참여해 획기적인 컨셉의 걸그룹을 탄생시키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NHN벅스 측은 “두 자회사에 전폭적인 지원으로 협업 체계를 갖추고, 다양한 시너지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며 제작과 유통으로 이어지는 음악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하우엔터테인먼트, 제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걸그룹 론칭에 대한 세부 내용을 점차 공개할 테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