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블록체인 GBPC 2018][인터뷰-미국] 쉘라 워렌 세계경제포럼 총괄 "규제는 이성적이어야, 현 ICO 시장의 문제점은..."
[국회 블록체인 GBPC 2018][인터뷰-미국] 쉘라 워렌 세계경제포럼 총괄 "규제는 이성적이어야, 현 ICO 시장의 문제점은..."
  • 최수영
  • 승인 2018.10.2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 총괄 쉴라 워렌 ((Sheila Warren)이 지난 11일 국회 GBPC 2018 오전 세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편집자주=본지는 GBPC 2018(Global Blockchain Policy Conference)에 참석한 세계 각국의 블록체인 주요 인사의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강연을 통해 듣지 못했던 주요 인사들의 세계 각국의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인사이트를 지면에 옮깁니다. 오늘은 쉴라 워렌(Sheila Warren)과의 인터뷰를 통해 블록체인 산업을 바라보는 관점을 전달하겠습니다]


[블록체인밸리=최수영 기자] 블록체인 선도국들의 국회의원들과 업계 전문가들이 한 데 모이는 국제 블록체인 정책 컨퍼런스 'GBPC 2018(Global Blockchain Policy Conference)'이 지난 11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대한민국 국회가 국내외 국회의원 및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블록체인 컨퍼런스를 직접 주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전에 있던 첫번째 세션에서 '세계의 트렌드: 블록체인에 대한 여러 국가들의 제도적 움직임'이라는 주제로 행사의 막이 올랐다.


컨퍼런스 준비위원인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등 국내 여야 국회의원뿐 아니라, 나카타니 카즈마(Nakatani Kazuma), 마츠다이라 코이치(Matsudaira Koichi)이 참석했다.


일본 중의회 의원, 올리-포이카 파르비아이넨(Olli-Poika Parviainen) 핀란드 국회의원, 칼레 폴링(Kalle Palling) 에스토니아 국회의원, 제이슨 수(Jason Yu-Jen Hsu) 대만 국회의원을 비롯한 블록체인 선도국 블록체인 정책 담당 국회의원이 참여했다.


이들은 발제자로 나서는 한편 패널 디스커션에 참석해 블록체인에 대한 여러 국가들의 제도적 움직임에 대해 견해를 피력했다.


블록체인 산업 진흥과 암호통화 이용자 보호 방안을 위한 바람직한 제도대안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오전 세션 후 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 총괄(Head of Blockchain and Drstributed ledger Technology, World Economic Forum 쉴라 워렌(Sheila Warren)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현 ICO 시장의 문제점은 단기간에 많은 자금이 유입돼 기술이 그 속도를 못쫓아 간다는 점입니다. 이성적인 규제 전략이 필요할 때입니다. 많은 블록체인 플랫폼이 흥하고 망할 것입니다"


쉴라 워렌, 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 총괄


Q1. 자기소개와 한국에 오신 느낌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주신다면?


저는 쉴라 워렌이고 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 총괄역을 맡고 있습니다. 여기와서 이번 GBPC 2018이 한국에 있어 블록체인 기술을 선도할 수 있는 기회임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특히 이 자리에 규제 및 법률 당국자의 관심이 블록체인 기술에 쏠려있다는 것에 많이 놀랐습니다.


한국이 블록체인 기술의 촉진과 채택 등의 향후 발전 가능성에 있어, 중요한 시장이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Q2.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된 규제에 대한 본인 생각은?


기술과 관련된 규제는 그 속도와 상관없이 이성적(rational)인 전략을 가지고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국 정부가 블록체인과 관련해 열려있는 생각을 가지고 접근하는 업계 사람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기술 채택의 속도 보다는 당장의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과 관련한 단기적 규제의 필요성(In Short order) 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같은 세계의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규제 상황에 따라오지 못하는 국가들이 생겨날거라고 봅니다.


한국이 절대 블록체인호에 탈 수 있는 배를 놓쳤다고 (Missed the boat) 생각하지 않습니다.


Q3. 현 블록체인 플랫폼과 관련한 시장 상황 및 향후 전망에 관한 본인의 생각을 피력해주세요.


하나의 블록체인 플랫폼 및 프로토콜이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을 지배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최고로 좋은 단 하나의 플랫폼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해요.


각자 블록체인 플랫폼의 특성에 맞게 쓰임새가 각자 다르다고 봅니다.


Fundamental Security(기초적 보안성)이 좋고 필요한 블록체인 플랫폼, Scalability (확장성)에 무게를 두어야 할 필요성이 있는 플랫폼이 있겠죠.


많은 블록체인 플랫폼이 그 가치를 인정받고 살아남겠지만 그에 따라 적응하지 못하고 도태되는 플랫폼들도 생겨날 것이라고 봅니다.


다른 산업과 마찬가지로 흥하고 망하는 분야가 있을겁니다.


하지만 중요한 점은 많은 거래량과 돈이 이미 블록체인 시장에 빠르게 돌고 있다는 점은 주목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Q4. 인터넷과 블록체인을 사람들이 흔하게 비교합니다. 어떻게 보시나요?


인터넷과 유사한 점(새로운 기술이라는 점, 혁명적 기술)은 일정 부분 공통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보급 속도는 더욱 빠를 것입니다.


정확한 시간은 모르지만 20년까지 안걸리지 모르죠. (Its gonna be a more accelerated speed than the Internet)





Q5. 전에 종사하셨던 분야는?


변호사였고, 정치인은 아니었습니다.


지난 10년동안 헤지펀드 등에 관한 법률 자문 및 기술에 관한 정책을 담당해왔습니다.


블록체인 분야도 기술적 관점에서 접근해 정책의 필요성(Policy Creation)을 느껴 관심을 가지게 됐습니다.


현재 있는 세계경제포럼은 뭄바이, 도쿄, 베이징에 회사가 있습니다.





Q6. ICO 마켓에 대해 마지막으로 부탁드립니다.


ICO(Initial Coin Offering,암호화폐공개)에 대해 구체적인 저의 생각은 단기간에 너무 많은 돈이 들어왔다는 것입니다.(There was too much money flooding in to ICO space, in too short of time)


기술 발전 속도보다 너무 빨리 진행됬다는 문제점이 생긴거죠.


다른 크라우드 펀딩과의 차이점은 ICO는 소비자 및 투자자 보호 관점(Consumer Point)에서 규제 상황을 정립해 나가야 한 다는 것이 저의 요지입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