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 개발...독일 도이치텔레콤과 협력
SK텔레콤,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 개발...독일 도이치텔레콤과 협력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2.2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T
사진=SKT

SK텔레콤,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 개발...독일 도이치텔레콤과 협력

SK텔레콤은 25일(현지 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9’에서 독일 도이치텔레콤 산하 연구소인 ‘T-랩스’와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 개발 등 블록체인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양사가 협력하기로 한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은 디지털 신분증의 한 종류다. 신원 확인·출입 통제·각종 거래 등 본인 확인이 필요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 양사는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을 상용화하고 이를 활용해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는 데 협력할 계획이다.

자료=SKT
자료=SKT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MWC 2019 전시 부스에서 공동 시연을 통해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선보일 계획이다. 관람객들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 ID를 발급받은 후 이를 사용해 양사의 부스에 출입하고 콘텐츠 체험을 통해 토큰을 수집, 경품으로 교환하는 경험을 해볼 수 있다.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은 아직 초기 도입 단계에 있다.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이 상용화∙활성화되면 한국과 독일을 오가는 여행객들이 양사의 서비스를 간편한 신원 확인 및 가입 절차만으로 이용하는 방식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유닛장은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이 향후 출입관리, 온∙오프라인 로그인, 각종 계약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며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블록체인을 통한 ICT 분야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