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19] 노키아와 KT, 5G 가상화 서비스 플랫폼 협업MOU체결 
[MWC19] 노키아와 KT, 5G 가상화 서비스 플랫폼 협업MOU체결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2.25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WC19] 노키아와 KT, 5G 가상화 서비스 플랫폼 협업MOU체결 

노키아(Nokia)는 KT와 새로운5G사업모델과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해 네트워크기능가상화(Network Function Virtualization) 및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포함한 다양한 5G기술을 협업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25일 노키아 관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중인 MWC19 에서 2월 24일 일요일 14시 30분(바르셀로나 현지시간)에 노키아가 KT와 함께 네트워크기능가상화 및 네트워크슬라이싱 등 5G서비스자동화를 추진하는 MOU를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MOU는 E2E 자동화와 새로운 수익창출을 목표로 한 5G 시대를 위한 Service Orchestration과 Service Assurance가 포함될 것이며, 금번 Trial은 금년말에 서울에서 진행하기로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MOU를 통해 Nokia는 5G의 중요특징인 네트워크 용량을 각기 다른 이용자, 어플리케이션, 커넥티드카, 그리고 사물인터넷(IoT)에게 맞추어 주는 네트워크 슬라이싱을 위한 엔드-투-엔드 네트워크 서비스 플랫폼을 대한민국에서 KT가 제공하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KT의 OPERA 5G E2E 플랫폼과 Nokia의 CloudBand Management Orchestration Software를 활용하여 두 회사는 인터워킹과 5G 자동화를 위한 새로운 PoC(Proof of Concept)를 진행할 예정 있다. OPERA는 ETSI NFV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한다. PoC는 KT의 5G 가상 네트워크 환경에서의 호스팅, Orchestrating, 자동화, 관리 등을 검증하게 될 것이다. 

KT융합기술원 전홍범 인프라연구소장은 "KT는 Nokia와 함께 다양한 혁신적인 시도들을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기대된다.  NFV와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KT가 커넥티드카, 가상현실, 사물인터넷, 스마트 팩토리와 같은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더욱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것을 가능케 할 것이다. 이번 MOU를 통해 KT는 노키아의 입증된 최고급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우수하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을 자신한다”고 밝혔다. 

바스카 고티(Bhaskar Gorti), 노키아 소프트웨어 그룹 사장은 “5G개발의 대표적 선두주자인 한국,  그중에서도 KT와 함께 미래를 대비하는 협업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노키아의 선도적인 엔드-투-엔드 포트폴리오는 KT가 고객만족도와 네트워크 효율성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