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도입방안을 마련해야"
이상민 의원,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도입방안을 마련해야"
  • 김태연
  • 승인 2018.11.23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O(암호화폐 공개) 가이드라인 등 정부 차원의 제도화가 하루빨리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암호화폐의 폐해 극복대응 및 혁신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상민 의원이 노웅래 위원장과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핀테크연합회가 주관해 열렸다.


이상민 의원은 “블록체인 기술은 4차산업기술의 핵심분야로 발전을 위해서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이익을 극대화하는 전략을 세워야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암호화폐 발행과 거래, 채굴에 있어 양적성장을 하면서 생긴 폐해를 막기 위한 방안으로 FDS 연결 의무화, 초연결 거래소 투명・혁신 기술연동제 도입 등을 방안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의원은 “국민생활에 밀접한 투・개표시스템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도입방안을 마련하려고 한다”며 “새로운 시대에 블록체인은 최첨단 신기술의 최전방에 있고,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뗄 수 없는 관계로 우려가 있다고 포기할 수 없는 분야”라고 강조했다.


세미나에서 경희대 한호현 교수는 기조발표를 통해, 암호화폐 생태계 폐해 사례를 발표했다.


나무플래닛 공경식 대표는 초연결 암호화폐 거래소 혁신은 FDS(Fraud Detection System, 사기탐지시스템)연결 의무화에 대해 발제했다.


공경식 나무플래닛 대표는 감독기관의 규제 등 컨트롤이 부족한 현 상황에서 거래소의 취약한 보안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금융기관에서 사용하는 FDS(사기탐지·예측대응시스템)의 연결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FDS란 거래 로그 등을 기반으로 고객성향과 실시간 정보를 분석해 이상거래를 탐지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또 한국핀테크연합회 홍준영 의장은 초연결 거래소 투명・혁신 기술연동제(보안책임 검증등급 거래액 상한제 가이드라인)에 대해 강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