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아동용 콘텐츠업체 아들과딸과 ‘LG 클로이 인공지능 홈 로봇’ 서비스 협력
LG전자, 아동용 콘텐츠업체 아들과딸과 ‘LG 클로이 인공지능 홈 로봇’ 서비스 협력
  • 강민 기자
  • 승인 2019.03.1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아동용 콘텐츠업체 아들과딸과 ‘LG 클로이 인공지능 홈 로봇’ 서비스 협력

양사, 6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협약식 진행 
‘LG 클로이’ 홈 로봇에 아들과딸의 아동용 도서앱 ‘아들과딸북클럽’ 탑재 
70여 출판사의 9만여 콘텐츠 제공

LG전자가 차별화된 로봇 서비스를 위해 아동용 콘텐츠업체인 ‘주식회사 아들과딸’과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12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는 아들과딸과 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트윈타워에서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 아들과딸 조진석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LG 클로이 인공지능 홈 로봇 교육용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아들과딸은 영유아와 초등학생을 위한 교육용 디지털콘텐츠와 도서를 제공하는 콘텐츠 전문업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LG전자가 개발하는 인공지능 로봇 ‘LG 클로이(LG CLOi)’에 아들과딸의 아동용 도서앱인 ‘아들과딸북클럽’을 탑재해 차별화된 교육용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들과딸이 제공할 콘텐츠는 70여 출판사의 9만여개에 달한다. 

‘LG 클로이’는 아이들에게 동화를 읽어주거나 자장가를 들려줄 뿐만 아니라 신나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등 아이들을 위한 훌륭한 친구가 될 수 있다. 특히 표정과 음성으로 즐거움, 슬픔 등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고,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하고 시선을 맞출 수 있어 실제로 대화하고 있다는 느낌을 준다.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LG 클로이’를 통해 세탁기,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가전 제품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으며 음성 이외에 디스플레이를 통해서도 사용자에게 다양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알려준다. 

아들과딸 조진석 대표는 “LG전자와 협력해 아이와 교감하며 놀이학습을 하는 인공지능 로봇을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데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LG전자의 인공지능 로봇과 만난 교육용 콘텐츠가 새로운 사용자 경험과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