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코스콤, 200만 외국인 전용 금융플랫폼 연다...외국인 신용평가까지 개발해
신한카드-코스콤, 200만 외국인 전용 금융플랫폼 연다...외국인 신용평가까지 개발해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3.2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가 외국인 전용 모바일 금융플랫폼으로 200만명의 금융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코스콤(사장 정지석, 구 한국증권전산)과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국내거주 외국인의 편리한 금융생활을 지원하기위해 ‘외국인 전용 모바일 금융플랫폼 개발’ 관련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외국인 전용 모바일 금융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외국인 신용평가 및 금융상품 추천 등 다양한 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

먼저 외국인 전용 금융플랫폼 모바일 앱을 통해 수입·지출·신용·부채 등 통합 금융정보 지원부터 신용카드·대출·할부금융·보험 등 최적의 금융상품 추천에 이르는 서비스를 지원한다. 금융 이용에 관련한 교육 컨텐츠를 영어·중국어·베트남어 등 다국어로 제공해 보다 편리하게 금융 정보를 지원하고, 카드발급·대출신청 등을 온라인상에서 원스탑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양사는 향후 플랫폼 활성화를 통해 외국인 고객 데이터가 충분히 누적되면 정보사업의 미개척 분야였던 외국인 금융의 데이터 허브로써 다양한 사업 모델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양사의 사내벤처 주도 아래 진행될 예정으로 신한카드의 사내벤처 ‘하이크레딧’은 디지털 신용평가 모형 개발을 사업모델로 국내 최초로 외국인 신용평가 모형을 개발했다. 코스콤 사내벤처 ‘핀셋’은 금융 ICT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산관리 앱인 ‘핀셋’을 출시, 모바일 프라이빗 뱅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사업모델의 혁신성을 인정받아 중기부 사내벤처 지원대상에 각각 선정되기도 했으며, 데이터 분석역량과 핀테크 기술이라는 각 사의 차별화된 역량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거주 외국인 인구는 이미 200만을 넘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금융서비스에서는 소외되어 왔다. 최근 은행권을 중심으로 외국인 전용지점을 개설하는 등 서비스 개선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장소와 시간적 제약이라는 한계를 극복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신한카드는 금융 거래 시 요구되는 복잡한 서류와 절차, 온라인채널의 부재도 외국인의 금융생활을 어렵게 하는 주 요인으로 이번 외국인 전용 금융플랫폼을 통해 외국인의 금융거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신한카드는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와 다양한 금융상품, 코스콤의 ICT 기술력 결합을 통해 외국에서 온 우리 이웃이 보다 편리하게 금융생활을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고객을 위한 제반 노력을 통해 신한금융그룹이 지향하는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을 더욱 실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