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혁신의 실험장 샌드박스 시행...디렉셔널,코스콤,카사코리아 등 19건 우선심사대상 선정
금융혁신의 실험장 샌드박스 시행...디렉셔널,코스콤,카사코리아 등 19건 우선심사대상 선정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4.01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혁신의 실험장 샌드박스 시행...디렉셔널,코스콤,카사코리아 등 19건 우선심사대상 선정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일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시행일에 제1차 혁신금융심사위원회를 개최하여 사전신청 등 그간의 금융규제 샌드박스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운영방향 등 심의했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1월 사전신청 접수된 105건 中 그간의 실무검토 및 혁신위원 사전회의를 거쳐 선정한 우선심사 대상 서비스 19건의 신청내용 공개했다.

금융위원회가 공개한 우선심사 대상서비스 19건은 국민은행(알뜰폰 사업을 통한 금융·통신 융합), 우리은행(Drive Thru 환전·현금인출 서비스), 카사코리아(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 플랫폼), 코스콤(비상장기업 주주명부 및 거래활성화 플랫폼),디렉셔널(대표 정지원, 개인투자자간 주식대차 플랫폼), NH농협손해보험(On-Off 해외여행자 보험), 레이니스트(보험 간편가입 프로세스), 신한카드(신용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 비씨카드(개인 가맹점을 통한 QR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콕(스마트폰 앱을 단말기로 이용한 NFC 방식의 결제), 핀다(데이터 기반 원스탑 대출 마켓플레이스), 비바리퍼블리카(대출 확정금리 간편 조회·신청 서비스), NHN페이코(중금리 맞춤대출 간단 비교 서비스), 핀테크(고객데이터 기반 자동차금융 플랫폼),핀셋(빅데이터를 이용한 모바일 대출다이어트 플랫폼), 신한카드(카드정보 활용 개인사업자 신용평가 서비스), 더존비즈온(실시간 회계 빅데이터 이용 AI 신용정보 제공 서비스), 페이플(SMS 인증방식의 온라인 간편결제 서비스), 루트에너지(신재생에너지 지역주민투자 P2P금융 서비스)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디렉셔널(대표 정지원) 등 우선심사 대상은 그간 업계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규제개선 필요성이 제기되어 온 사항,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활용한 금융서비스의 다양한 실험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선정하였다"며 "금융과 산업의 융합, 타 산업과 사회‧경제 전반에 미치는 긍정적인 파급효과가 있는 서비스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