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2018년 2년 연속 흑자기조 유지...이익유보 확대분을 활용하여 다양한 정책금융 프로그램 출시 계획
산업은행, 2018년 2년 연속 흑자기조 유지...이익유보 확대분을 활용하여 다양한 정책금융 프로그램 출시 계획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4.05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 2018년 2년 연속 흑자기조 유지...이익유보 확대분을 활용하여 다양한 정책금융 프로그램 출시 계획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지난 29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2018년 영업실적을 확정하였다고 밝혔다.

5일 산업은행은 과거 대우조선해양 구조조정 과정에서 인식하였던 주식손상 관련 비용 일부 환입분(약 2조원)을 포함하여 ’18년 중 약 2.5조원 수준의 대규모 당기순이익을 실현하였다.

산업은행은 조선·해운 및 자동차산업 구조조정 신규 지원 등에 따른 손실 부담에도 불구하고, 경상적 이익기반에 힘입어 2년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하였다.

산업은행은 자체 손실 흡수 능력인 이익유보가 확대됨에 따라 혁신성장 지원 등 향후 원활한 정책금융 기능 수행을 위한 토대를 보강하였다고 판단하고 있다.

산업은행은 이러한 이익유보 확대분을 적극 활용하여 다양한 정책금융 프로그램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혁신성장 분야 및 일자리창출효과가 큰 서비스산업을 영위하는 중소·중견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한 직·간접 특별대출 프로그램을 출시하고, 사회적 기업, 소셜 벤처기업 등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저금리 기조 하에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는 시중 잉여자금을 산업자금으로 유입하기 위한 특별예수금 판매 등 은행 본연의 금융 중개 기능도 적극 수행할 계획이다.

향후에도 산은은 국내 대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기업의 미래 성장 가능성에 기반한 모험자본 육성, 선제적 산업혁신 지원 등 혁신금융을 선도하는 역할을 적극 수행할 계획이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