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업비트 현금영수증 발급시스템' 오픈 지연
업비트, '업비트 현금영수증 발급시스템' 오픈 지연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4.15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비트, '업비트 현금영수증 발급시스템' 오픈 지연

이제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도 현금영수증 공제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운영하는 글로벌 표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국내 거래소 중 최초로 업비트 거래소 내 원화(KRW) 마켓에서 발생한 거래 및 출금 수수료에 대해 현금영수증 발급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당초 업비트 관계자는 "현금영수증 발급 신청은 오늘부터 업비트 홈페이지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가능할 예정이었으나 현재 시스템 테스트로 오픈이 다소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현금영수증 발급 시스템이 완료되면 업비트에 로그인한 후 현금영수증 발급에 필요한 휴대폰 번호나 사업자등록번호를 최초 1회만 등록하면 된다. 이후 원화 마켓에서 매수, 매도, 출금 등에 대한 수수료 발생 시 자동 발급되며, 자정을 기준으로 24시간 동안의 거래내역이 이틀 뒤 국세청에 일괄 접수된다.

업비트는 그 동안 ‘매수매도호가 확대 적용’, ‘암호화폐 입출금 현황 실시간 확인’ 등 고객 입장에서 만족도 높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이번 현금영수증 발급 지원도 그 일환으로 추진됐다.

두나무 관계자는 “암호화폐 거래소가 현금영수증 의무발행 업종에 해당되지는 않으나,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혜택과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현금영수증 발급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와 쾌적한 거래 환경으로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업비트는 최근 미국 블록체인 투명성 연구소(Blockchain Transparency Institute, BTI)로부터 허수 트레이딩 없는 깨끗한 거래소로 지정되며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또한 거래 볼륨 기준 글로벌 3위, 국내 1위를 기록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로서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