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최종구 금융위원장 "핀테크 투자 적극 확대해 나갈 것"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최종구 금융위원장 "핀테크 투자 적극 확대해 나갈 것"
  • 김미아 기자
  • 승인 2019.05.2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최종구 금융위원장 "핀테크 투자 적극 확대해 나갈 것"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블록체인밸리]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블록체인밸리]

"자본시장의 모험자본과 연계한 핀테크 투자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이같이 말하며 핀테크 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행사 기조연설에서 "금융규제 샌드박스의 규제특례가 단순한 실험에 그치지 않고 근본적인 규제체게 전환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핀테크 혁신을 저해하는 낡은 규제를 정비하고 네거티브 규제의 철학이 담긴 규제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그는 스몰 라이센스(small license) 도입도 재확인했다. 스몰 라이센스는 인허가 단위를 쪼개 간소한 인가 단위를 허용하는 방안이다.

최 위원장은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졸업한 핀테크 기업들이 제도권 금융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스몰 라이센스 도입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그는 금융회사들에게는 지속적인 혁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은행•보험•증권 등 각 금융권역별 핀테크 고도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며 "새로운 핀테크 기업 발굴과 지원 및 연계 강화가 중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정부도 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가 경쟁적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해나갈 수 있도록 투자, 영업 규제 등을 적극 개선하겠다"며 "혁신과 포용의 균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블록체인밸리]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블록체인밸리]

한편, 23일 개막해 오는 25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핀테크 박람회다. 금융위원회(위원장 최종구)와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이 주최하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센터장 정유신)가 주관한다.

행사 첫날인 비즈니스데이에는 최 위원장의 기조연설에 이어 더글라스 피긴(Douglas Feagin) 앤트파이낸셜 국제사업부문 대표와 매트 딜(Matt Dill) 비자 글로벌 대표, 사이먼 스미스(Simon Smith) 주한영국대사가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부스격려 및 시연행사를 펼쳤다.

또 샌드박스 제도 등 핀테크 주제별 세미나를 개최해 각국 정책 사례를 공유하고 보험과 자본시장 등 핀테크 활성화가 필요한 분야에서는 규제를 살펴보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와 해외진출 세미나, 해외진출 비즈니스 박람회에서는 핀테크 기업과 투자자간 연결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해외진출을 위한 발판을 제공했다.

 

23일부터 3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행사가 진행된다.[사진=블록체인밸리]
23일부터 3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블록체인밸리]

행사 둘째 날인 청춘데이(24일)에는 금융위가 시행 중인 금융 샌드박스를 핀테크 스타트업과 대학생 등에 소개하고 핀테크 아이디어 공모전 등의 행사가 진행됐다. 

폐막일인 패밀리데이(25일)에는 어린이들에게 핀테크 정책을 홍보하고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샌드박스 놀이터를 운영하고 각종 핀테크 체험 행사가 펼쳐졌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