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위닝아이(대표 정우영),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서 비접촉 생체인식 기술 소개...금융결제원에 솔루션 공급도
[포토] 위닝아이(대표 정우영),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서 비접촉 생체인식 기술 소개...금융결제원에 솔루션 공급도
  • 김미아 기자
  • 승인 2019.05.25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위닝아이(대표 정우영),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서 비접촉 생체인식 기술 소개...금융결제원에 솔루션 공급도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위닝아이 관계자가 자사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사진=블록체인밸리]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위닝아이 관계자가 자사 서비스를 설명하고 있다.[사진=블록체인밸리]

바이오인증 개발사 위닝아이(대표 정우영)가 23일부터 3일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되는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비접촉 생체인식 기술을 소개했다.

위닝아이가 선보인 생체인식 기술 에어록스(AEROX)는 스마트폰의 후면 카메라를 이용해 손바닥이나 지문을 촬영하는 형태로 인증이 진행된다. 생체정보 폐기·재발급 기술을 적용해 정보가 도난, 유출되더라도 재사용뿐 아니라 원본 생체정보로 복원이 불가능하다. 

에어록스는 금융사 생체인증 서비스뿐 아니라 전자계약, 간편이체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에 활용될 수 있다. 금융결제원의 바이오인증공동앱에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Korea Fintech Week 2019)' 개막식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 매트 딜 비자 글로벌 대표, 더글라스 페이건 안트 파이낸셜 대표,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사진=금융위원회]
23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Korea Fintech Week 2019)' 개막식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 매트 딜 비자 글로벌 대표, 더글라스 페이건 안트 파이낸셜 대표,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장,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위원장 최종구) 금융감독원(원장 윤석헌)이 주최하고 한국핀테크지원센터(센터장 정유신)이 주관한 이번 행사에서는 핀테크 산업의 글로벌 정책 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시간과 국내외 VC와 금융사를 대상으로 하는 국내 핀테크 기업의 투자설명회(IR), 해외 진출 지원 상담회 등이 마련됐다.

청춘데이(24일)에는 금융위가 시행 중인 금융 샌드박스를 핀테크 스타트업과 대학생 등에 소개하고 핀테크 아이디어 공모전 등의 행사가 진행됐다. 패밀리데이(25일)에는 어린이들에게 핀테크 정책을 홍보하고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샌드박스 놀이터를 운영하고 각종 핀테크 체험 행사가 마련됐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IBK기업은행, KB금융그룹,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비자(VISA), 교보생명, 미래에셋대우, 비씨카드, 삼성, 신한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한화 등 국내외 주요 금융사들이 핀테크관을 마련하고 뱅크샐러드, 삼성전자, 에이젠글로벌, 와디즈, 위닝아이, 카카오페이, 페이콕, 피노텍, 핀트, 한국NFC 등 10곳에서 핀테크 체험관을 꾸렸다.

이 외에도 △P2P 분야에서 데일리펀딩, 어니스트펀드, 피플펀드컴퍼니, 핀툴 △금융 플랫폼 분야에서 디렉셔널, 마이뱅크, 코스콤, 팀윙크, 페르소나시스템, 핀다, 핀테크, 한국신용정보원 △로보 어드바이저 분야에서 씽크풀, 에스비씨엔, 엠로보, 콰라소프트 △인슈어테크 분야에서 금융감독원, 스몰티켓, 에임스, 투비콘 △지급/결제 분야에서 13마일, 금융보안원, 더페이, 모바일퉁, 우디, 인포소닉, 페이민트, 페이플 △자산관리 분야에서 브로콜리, 부자앱컴퍼니, 빅밸류, 집펀드가 부스에 참여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