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동북아 초국경 경제협력 포럼' 개최...신북방정책 부응, 극동지역 금융협력 모색
하나금융그룹, '동북아 초국경 경제협력 포럼' 개최...신북방정책 부응, 극동지역 금융협력 모색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6.07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하나금융그룹, '동북아 초국경 경제협력 포럼' 개최...신북방정책 부응, 극동지역 금융협력 모색

-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진출 등 지속적인 글로벌 금융영토 확장 추진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부응하여 극동 지역에서의 금융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등 극동 지역에 대한 진출 전략을 수립하고자 지난 3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사)유라시아21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공동 주관으로 『동북아 초국경 경제협력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의원, 주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총영사관 박상태 차석 영사, 콘스탄틴 보그다넨코 연해주 주정부 부주지사, 잠불라트 떼키에프 연해주 국제협력위원회 위원장, 보리스 스툽니츠끼 연해주 상공회의소 회장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극동지역 금융•관광•물류 등 전략적 경제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으며, 4가지 세션에 걸쳐 한국 및 러시아의 학계•법조계 전문 인사가 발제하고 토론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특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소장 및 러시아KEB하나은행 법인장이 “초국경 금융협력”이라는 주제로 포럼 1세션 발제를 하는 등 극동지역 금융협력 방안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이번 포럼에 참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하나금융그룹은 「신남방, 신북방 전략TFT」를 설치하여 주요 국가 진출 전략을 수립 중이고, 이번 포럼을 통해 동북아 초국경 지역에 대한 실질적인 이해도를 높이는 한편, 정부의 신북방정책에 적극 동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또한, 러시아KEB하나은행이 러시아에 진출해 있는 한국기업과 교민, 그리고 앞으로 진출예정인 한국기업들뿐만 아니라 러시아 현지기업 및 손님들에게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러시아-대한민국 양국간 경제협력 확대와 금융발전에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럼 종료 후 KEB하나은행 러시아 법인 주도로 국내 및 현지 기업체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현지화 영업에 박차를 가했으며, 러시아 진출 및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 대상 투자설명회 및 금융상담을 진행하여 우리 기업의 글로벌 비즈니스에 실질적인 금융조력자 역할을 하였다. 

또한, 러시아 극동개발부 산하의 「극동투자 및 수출청(FEIE)」와 MOU 체결을 준비 중이며, 향후 극동개발구역 및 블라디보스톡 자유항에 대한 투자 유치 및 수출입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2008년 모스크바에 사무소를 설립하면서 러시아에 처음 진출한 이후 2014년 9월 러시아법인을 설립하여 활발히 영업 중이며, 신북방 동부권역에 대해서는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가 동북 3성에 4개 분행을 설치하여 진출하였고 길림은행에도 지분을 투자하고 있다. 향후 극동지역인 블라디보스톡 지역에 영업망 확충을 검토하는 등 한∙중∙러 삼각 경협 활성화에 대비하고 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