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 사옥에서 ‘을지로시대’ 개막...6월3일부터 을지로4가역 ‘을지트윈타워’에서 공식 업무 시작
대우건설, 신 사옥에서 ‘을지로시대’ 개막...6월3일부터 을지로4가역 ‘을지트윈타워’에서 공식 업무 시작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6.10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신 사옥에서 ‘을지로시대’ 개막...6월3일부터 을지로4가역 ‘을지트윈타워’에서 공식 업무 시작

-新비전 선포, ‘뉴 푸르지오’ 론칭 등 도약을 위한 재정비 마쳐
-그린 프리미엄에 어울리는 친환경 인텔리전트 오피스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지난 10여년 간의 광화문 생활을 마치고, 금일(6월3일)부터 을지로4가에 위치한 ‘을지트윈타워’에서 업무를 개시했다.

을지트윈타워는 서울시 중구에 속해 있으며, 지하철 2개노선(2,5호선)과 지하로 연결되어있어 CBD  내 오피스빌딩 중 대중교통이 가장 편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스마트 인텔리전트 빌딩이다. 준공인가는 지난 4월 말경에 득했다.

대우건설은 ‘㈜대우’ 그룹에서 분리된 2000년, 서울역에서 내리면 누구나 한번쯤은 마주했던 ‘불이 꺼지지 않는 건물’ ‘대우빌딩(현 ‘서울스퀘어’ 빌딩)’의 주인으로서 첫 해를 맞이하였다. 

이후 2008년 광화문사옥으로 이전한 후에는 국내외 건설시장의 급격한 변화와 대주주 변경 등의 경영환경 변화를 겪었으며, 이번에 10년간의 광화문 생활을 정리하고, ‘을지로시대’를 맞이하게 되었다.

 

조직간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혁신을 이끌어내기 위한 공간구성


대우건설은 지난해 신비전 ‘Build Together’ 선포를 통해 2025년까지 ‘Global Top 20’ 진입을 전략목표로 제시한 후 세부 과제를 점진적으로 수행해 나가고 있다. 최근에는 오랜 기간 준비한 ‘뉴푸르지오 론칭’을 선도적으로 진행함으로써 영속적으로 성장, 발전하는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과정에서 이번 신 사옥으로의 이전은 조직을 재정비하고 부서 및 본부 간의 활발한 소통을 이끌어냄으로써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마지막 준비라고 할 수 있다. 실례로 신 사옥 12층은 전체 공간을 미팅룸 등으로 조성하여, 직원들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최대한 이끌어내 조직의 혁신을 꾀하고자 했다.

최근 대우건설은 사외이사와 모든 경영임원들이 자사 주식을 취득하는 등 책임경영을 실천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실천하고 있다. 김형 대표이사는 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새로운 을지로시대를 맞이하여 중장기 전략목표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핵심역량을 집중하고, 신성장 동력 발굴을 통해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등 사회적으로 존경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린프리미엄(Green Premium)’ 구현된 을지트윈타워 사옥

‘을지트윈타워’는 연면적 약 146,000m2 지하8층 지상20층의 오피스건물로서 2개의 상층부 오피스타워와 이를 감싸며 받쳐주는 지상3층까지의 기단부 포디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내부에는 문화집회시설 및 근린상가, 어린이집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을지로 4가 세운재정비촉진지구 내에 위치한 본 건물은 모던한 인테리어와 최신 인텔리전트시스템 뿐만 아니라 포디움 남측 외벽에 조성된 벽면녹화, 지열발전, 남측 외벽 전체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시스템 등 ’건축물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녹색건축최우수 등급’을 획득하여 대우건설이 표방하는 ‘그린 프리미엄(Green Premium)’에 걸맞게 건설되었다. 

도심재생사업의 경우 수많은 이해관계자가 얽혀있고, 고려해야 할 법규가 방대하며, 인허가 과정 손에 꼽을 정도로 까다롭다. 추진 과정에서도 고려해야 할 요소들이 많아 자주 공사가 중단되기도 한다. 

실제로 을지트윈타워가 완성되기 까지는 사업진행기간 13년, 사업시행인가 후 약 5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었다. 

3년 가까운 기간 동안 공사를 총괄 지휘했던 대우건설의 김성일 현장소장은 ‘도심 한가운데 재개발지구에서 당사가 직접 시행·시공한 대형 오피스를 건설한다는 것은 주변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하루도 빠짐없이 산적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며 ‘더욱이 본사 사옥으로 쓰이게 될 건물을 제한된 공사기간 동안 완성한 것은 40여명 가까운 직원들의 헌신과 노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할 수도 있었다.’고 소회를 밝히며 ’이번 건물은 대우건설과 함께 영원히 제 가슴 속 깊이 자부심으로 남을 것 같다’라고 지난 공사시간을 회상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