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다문화 학생 400명에게 장학금 6억 3천만원 지원...우리금융지주, 자본증권(후순위채) 3000억원 첫 발행 성공 
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다문화 학생 400명에게 장학금 6억 3천만원 지원...우리금융지주, 자본증권(후순위채) 3000억원 첫 발행 성공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6.16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다문화 학생 400명에게 장학금 6억 3천만원 지원 

-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37개국·400명 장학생 선발, 각각 60만원~500만원 장학금 전달

- 올해 특기장학 부문을 30명으로 늘려, 예체능 분야 재능보유자 발굴·육성에도 본격 나서

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이사장 손태승)은 12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2019년 다문화 학생 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다문화 장학생 400명에게 총 6억 3천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다문화장학재단 이사장과 장학생 대표 30명 및 가족이 함께 자리했다.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은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모범적인 학교생활을 하고 있는 학업장학 분야 370명과 특기장학 분야 30명 등 총 400명으로, 부모 및 본인 출생국은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등 총 37개국에 달한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학년 및 장학분야에 따라 장학생 각각은 60만원부터 500만원까지의 장학금을 받았으며, 해당 장학금은 학비는 물론 교재구입 및 자기개발비 등 학업증진 용도로 사용 가능하다. 

올해 특기장학생으로 선발된 30명은 육상, 축구, 펜싱, 음악, 미술, 연기 분야에 재능을 가진 다문화 학생들로, 이들에겐 특별한 재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도록 교육훈련은 물론, 자격증 취득 및 대회 출전비용까지 사용할 수 있는 500만원의 장학금이 각각 전달된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의 1기 장학생 출신으로, 2015년 우리은행에 입행한 이지문 계장의 사례가 영상으로 소개됐다. 컴퓨터공학 전공을 살려 현재 우리은행 디지털전략부에서 근무하는 이지문 계장의 이야기는 참석한 후배 장학생의 롤 모델이 되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다문화장학재단 이사장은 “다양한 재능을 가진 우수한 인재를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의 장학생으로 선발할 수 있어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장학생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다문화 학생들이 세계 속의 한국을 이끌어 갈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우리은행과 계열사에서 200억원을 출연하여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2012년부터 3,740명의 다문화 장학생을 선발, 총 32억원의 장학금을 지원하며 다문화 학생의 꿈을 응원해왔다. 이 밖에도 다문화 자녀들의 재능과 소질을 발굴하는 ‘우리다문화 어린이 합창단’, ‘다문화 청소년 우리스쿨’과 같은 교육사업과 ‘다문화 자녀 글로벌 문화체험’, ‘공부방 환경개선’ 등 문화·복지사업도 활발히 하고 있다.
 

▲ 우리금융지주, 자본증권(후순위채) 3000억원 첫 발행 성공 

- 바젤3 도입 이후 국내 금융지주회사 중 최초로 발행된 원화 ‘후순위채권’

- 국내 금융지주회사에서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 수준

- 후순위채 발행 성공으로 우리금융지주 BIS비율 14bp 상승 효과 기대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3000억원 규모의 10년물 원화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이 채권은 바젤3 도입 이후 국내 금융지주회사 가운데 최초로 발행된 원화 후순위채권이며, 국내 금융지주회사가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인 2.28%로 확정됐다. 채권 발행금리는 고정금리로 지난 11일 금융투자협회에서 고시한 국고채 10년물 금리에 스프레드를 가산하는 방식으로 결정됐고, 수요예측에서 예정금액 대비 2.7배에 달하는 투자자들의 참여가 있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 출범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당초 신고된 금액보다 많은 3000억원으로 증액했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발행된 후순위채권 중에서 가장 낮은 금리로 발행했다”며, “이는 우리금융그룹의 경영실적 및 향후 비은행부문의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에 대해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