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다문화 청소년을 위한 상호문화교류센터 건립 지원...하나금융나눔재단, 강원도·홍천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 기금 마련
하나금융그룹, 다문화 청소년을 위한 상호문화교류센터 건립 지원...하나금융나눔재단, 강원도·홍천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 기금 마련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6.21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 다문화 청소년을 위한 상호문화교류센터 건립 지원

- 하나금융나눔재단, 강원도·홍천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공동 기금 마련

- 다양한 이주배경의 청소년들이 함께 모여 교류하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활용

- 서로 다른 외모, 언어, 문화를 이해하고 포용하는 글로벌 인재로 육성 지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은 강원도 홍천에 다문화 청소년들이 함께 모여 생활하면서 교류하고 바르게 성장할 수 있는 소통 공간인 ‘상호문화교류센터’ 건립을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하나금융그룹의 하나금융나눔재단(이사장 함영주)과 강원도(도지사 최문순), 홍천군(군수 허필홍),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는 17일 오후 강원도 홍천군 소재 다문화 청소년을 위한 대안학교인 ‘해밀학교’에서 협약식을 갖고, 「해밀 상호문화교류센터」 건립 지원을 위한 공동 기금을 마련키로 했다. 

이번에 건립키로 한 「해밀 상호문화교류센터」는 다양한 이주배경과 문화배경을 가진 청소년들이 함께 생활하면서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는 소통의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를 통해 이들이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하면서 향후 미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글로벌 시대에서 다양성과 공존은 매우 중요한 가치”라며 “다문화 청소년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생활하면서 포용과 배려의 문화를 배우며 훌륭한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사회 구성원 모두가 차별과 편견 없이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눌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순 해밀학교 이사장은 “해밀학교는 다문화 학생들을 위해 만든 대안학교로, 다문화 학생들이 겪는 언어장벽과 문화차이 등을 오히려 자신만의 강점으로 승화시켜 이들을 다양한 경험을 가진 다중 언어 인재로 양성하고 있다”며 “이 곳에 건립되는 상호문화교류센터가 학생들을 훌륭한 글로벌 인재로 성장시킬 수 있는 길잡이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이 밖에도 ▲사회적 경제 활성화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발달 장애인들의 예술적 재능 개발을 돕는 하나 장애인 디자인스쿨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등의 환경보호 캠페인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함으로써 ‘행복한 금융’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