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넷, 英 크립테리움 통한 블록체인 결제플랫폼 아시아 판권 확보 … "디지털 자산과 법정화폐가 연결되는 블록체인 핀테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
팍스넷, 英 크립테리움 통한 블록체인 결제플랫폼 아시아 판권 확보 … "디지털 자산과 법정화폐가 연결되는 블록체인 핀테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7.09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팍스넷, 英 크립테리움 통한 블록체인 결제플랫폼 아시아 판권 확보 … "합작회사 설립절차 완료"

블록체인 전문기업 팍스넷(038160)이 글로벌 핀테크 선두기업 크립테리움(Crypterium)과 블록체인 결제플랫폼 사업 추진 목적의 합작회사 설립 절차를 마무리했다.

국내 법인으로 설립된 양사간 합작회사는 팍스넷의 100% 자회사 ‘비트팍스’가 지분 51%를 보유하게 됐다. 특히, 팍스넷은 합작회사를 통해 최근 개발 마무리 단계로 돌입한 블록체인 결제플랫폼의 아시아 지역 판권도 확보했다.

팍스넷과 합작회사 설립 및 블록체인 결제플랫폼 개발에 나선 크립테리움은 세계 최초로 블록체인 은행을 선보이며 7만명을 투자 유치로 기네스북에 오른 기업이다. 오늘 날 유니온페이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전 세계 170여개국에 법정화폐 및 암호화폐를 송금, 환전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도 하다.

회사 측은 글로벌 서비스로 통용되는 유니온페이 등을 발행할 정도로 국제 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규정을 준수해 왔던 크립테리움의 노하우들 역시 국내 합작회사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원동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팍스넷 관계자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유니온페이, 비자, 마스터카드 등을 대상으로 금융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크립테리움의 시스템 체계에 팍스넷의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켜 전 세계적으로 디지털 자산과 법정화폐가 연결되는 블록체인 핀테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합작회사 설립절차를 마무리하며 아시아 지역 판권까지 확보한 만큼, 해당 프로젝트는 팍스넷이 목표로 하고 있는 안정적인 블록체인 핀테크 수익 사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