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시공능력 평가액, 삼성물산 6년 연속 1위...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대우건설 順
2019년 시공능력 평가액, 삼성물산 6년 연속 1위...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대우건설 順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8.10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시공능력 평가액, 삼성물산 6년 연속 1위...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대우건설 順

국토교통부가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평가한 ‘2019 시공능력 평가’ 결과, 토목건축공사업에서 삼성물산㈜이 17조5,152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현대건설(11조7372억원), 대림산업(11조42억원)이 뒤를 이었다. 이들 3사는 순위는 지난해와 동일했지만 격차는 줄었다.

GS건설(10조4052억원)이 경영상태 개선 등으로 한 계단 올라 4위를 차지했고 대우건설(9조931억원)은 5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6위 포스코건설(7조7792억원)과 7위 현대엔지니어링(7조3563억원)은 순위가 바뀌었다.

8위와 9위는 각각 롯데건설(6조644억원), HDC현대산업개발(5조2370억원)이 차지했다.

호반건설(4조4208억원)이 10위로 톱 10에 첫 진입했다.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 실적․경영상태․기술능력 및 신인도를 종합 평가해 매년 공시(7월 말)해 8월 1일부터 적용되는 제도다.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고,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

유자격자명부제는 시공능력에 따라 등급을 1등급(6,000억원 이상)에서 7등급(78억원)으로 공사 규모에 따라 일정등급 이상으로 입찰 참가자격을 제한하고 있다.

도급하한제는 중소 건설업체 보호를 위해 대기업인 건설업자(시평액 상위 3% 이내, 토건 1,200억원 이상)는 시평금액의 1% 미만 공사의 수주를 제한한다.

올해 토목건축공사업의 시공능력 평가 총액은 248조8,895억원으로 지난해 238조3,378억원에 비해 4.4% 증가했다.

평가항목별로 보면, 3년간 실적을 평가하는 ‘실적평가액’은 100조 4,000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전년(96조 4천억원)에 비해 실적평가액은 증가했으나, 증가율은 감소로 나타났다.

‘경영평가액’은 차입금의존도 등 경영비율 개선으로 전년대비 10.0% 증가한 89조 9천억 원을, ‘신인도평가액’은 1.1% 증가한 14조 8천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기술평가액’은 기술자 1인당 평균생산액(국내총기성/총기술자)이 줄어(1,024 → 983백만원)들어 43조 6천억 원으로 3.9% 감소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