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니정재단 후원, ‘제4회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 개최...2016년부터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과 함께 한국학 연구자들의 소통과 교류의 장 마련
포니정재단 후원, ‘제4회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 개최...2016년부터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과 함께 한국학 연구자들의 소통과 교류의 장 마련
  • 김태연 기자
  • 승인 2019.08.13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니정재단 후원, ‘제4회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 개최...2016년부터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과 함께 한국학 연구자들의 소통과 교류의 장 마련
- 국내외 신진 연구자 대상으로 전문가 강좌, 연구 발표회 및 국립중앙박물관 답사 진행


  포니정재단(이사장 김철수)이 후원하고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원장 김형찬’)이 주최하는 ‘제4회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RIKS Academy’)가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한국학관에서 8월 5일부터 9일까지 5일간 개최됐다. 

   신진 한국학 연구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서로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학술의 장인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는 올해로 4회째를 맞이했다. 올해에도 국내외 한국학 분야 대학생 20여명이 참여해 민족문화연구원 원장인 고려대 철학과 김형찬 교수를 비롯해 사학과 최호근, 한문학과 임준철, 국어국문학과 권보드래 교수 등 각 분야의 권위 있는 학자들의 강연을 듣고, 각자 연구와 관련 있는 주제를 발표하여 함께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연 및 연구발표와 더불어 3일차인 7일에는 국립중앙박물관 답사도 진행됐다. 모든 순서는 한국어로 진행됐으며, 참가가의 발표 중 완성도가 높은 연구는 내용 보완 후 학술지 「민족문화연구」에 게재될 예정이다.  

  포니정재단과 민족문화연구원은 한국학의 세계화를 위해 국내외 한국학 연구자들의 교류와 연구를 활성화고자 2016년부터 개최해온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를 비롯해 해외 신진 한국학자를 국내로 초청해 민연 소속 연구교수 자격을 부여하고 연구와 출판을 지원하는 ‘포니정 펠로우십(Pony Chung Fellowship)’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포니정재단은 이를 위해 매년 1억 5천만 원을 후원하고 있다.  

  한편, 포니정재단은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온 故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인재중시 철학을 계승하기 위해 2005년 설립되어 포니정 혁신상, 학술지원 사업, 장학 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킨 혁신가를 발굴하는 포니정 혁신상을 비롯, ‘기본이 바로 서야 경쟁력이 생긴다’는 정세영 회장의 뜻을 이어 2009년부터 인문학 분야 학술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한, 2019년 약 630억 원 규모로 자산을 확대하여 다양한 장학사업을 발굴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젊은 혁신가를 격려하는 새로운 상을 마련하는 등 정세영 명예회장의 도전과 혁신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