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경영 위기 빠른 속도로 회복...'반기 기준' 최대 실적...한화자산운용으로 최대주주 변경도 완료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경영 위기 빠른 속도로 회복...'반기 기준' 최대 실적...한화자산운용으로 최대주주 변경도 완료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8.20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대표, 경영 위기 빠른 속도로 회복...'반기 기준' 최대 실적...한화자산운용으로 최대주주 변경도 완료 

한화투자증권(대표 권희백)이 경영 위기를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실적에서 `반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 74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589억원 대비 142억원 증가한 규모다. 과거 홍콩 HSCEI지수(홍콩H지수) 급락에 따라 한화투자증권은 주가연계증권(ELS) 손실로 경영 위기론이 급부상했었다.

한화투자증권은 최근 지배구조도 마무리하면서 금융 계열사 시너지 확대 및 이익 극대화 기대하고 있다. 

한화투자증권(대표이사 권희백)은 지난달 24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최대주주 변경이 최종 승인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화투자증권의 최대주주는 기존의 한화첨단소재에서 한화자산운용으로 변경된다.

한화투자증권은 유상 증자를 통해 자기자본 1조원대로 진입하여 중대형사 지위를 확보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한화자산운용이 참여하는 제3자배정 증자규모는 1,000억 원이다. 신주는 1년간 예탁결제원에 보호예수로 설정된다.

한화투자증권은 확충한 자본으로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사업 투자에 사용할 계획이다.

IB본부는 기존에 영위하고 있는 채무보증 및 인수 여력 확대를 통해 수익 기반을 강화하고, Trading본부는 상품 운용 확대 및 다변화를, WM본부는 신용공여 확대와 본사 협업상품 판매 증가 등 영업 시너지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하여 국내 시장에서 벗어나 성장성이 높은 글로벌 시장 진출 및 디지털 분야 신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한화투자증권 기획관리실 이재만 상무는 “한화투자증권은 이번 증자를 통해 자기자본 1조원대의 중대형사로 발돋움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금융계열사 간 시너지 확대로 단순 자본 확대 이상의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