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블록체인 기술로 무인환전 시대.. 내년 상용화
KT, 블록체인 기술로 무인환전 시대.. 내년 상용화
  • 김태연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11.05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기술로 무인환전 시대.. 내년 상용화

KT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IBK기업은행·무인환전 서비스 전문기업 벨소프트와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으로 진행한다.

KT(대표 황창규)는 IBK기업은행, 벨소프트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31일 발표했다.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를 통해 고객은 은행 웹사이트, 앱에서 환전을 신청한 외화를 공항, 지하철역 및 주요 호텔, 쇼핑몰 등에 설치된 무인환전 키오스크에서 인출할 수 있다. 365일 24시간 운영돼 이용시간에 제약이 없고, 무인환전 키오스크에서 현금 환전을 할 때보다 환율 우대 적용을 받을 수 있어 비용도 절약되는 장점이 있다. 

KT, IBK기업은행, 벨소프트는 핀테크 테스트베드인 IBK 1st Lab(퍼스트랩)에서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 실증 테스트 진행 후 내년 상용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KT는 기업은행의 내부 전산 시스템과 벨소프트의 무인환전기기간 데이터 교환 및 정산을 처리하는 환전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 플랫폼은 블록체인의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을 적용해 모든 정산 과정을 실시간으로 처리하며, 이중 지불·위변조·환전 데이터 오류를 원천 차단하도록 고안했다.

KT는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가 늘어나는 외화 환전 수요와 은행권의 업무 자동화 니즈를 충족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특히, 24시간 환전 업무 대응이 불가능한 지방은행, 특수은행, 저축은행 등의 사업 확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와 벨소프트는 기업은행과의 협력을 시작으로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를 타 은행에도 적극 확대하고, 해외 무인환전 사업자와 연계한 '무인환전기간 소액 송수금 서비스' 등 다양한 확장 모델도 도입할 예정이다.

이상국 IBK기업은행 디지털그룹장은 "KT, 벨소프트와의 제휴를 통한 무인환전 서비스는 업무 효율화와 함께 고객 불편 해소를 통한 기업은행의 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라며, 'IBK 퍼스트랩을 통해 검증된 부가서비스 출시로 기업은행 서비스 편의와 가치를 한층 더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용규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상무)은 "KT는 블록체인을 적용한 트러스트(Trust) 플랫폼을 구축하고 인증, 결제, 이력 관리 등의 서비스 모델 발굴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기업은행 예약 무인환전 서비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금융서비스 분야에서 KT 블록체인 플랫폼의 기능과 우수성을 입증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