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家 며느리들 “애국가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고 괴롭지도 않다”
최재형家 며느리들 “애국가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고 괴롭지도 않다”
  • 국회팀 조흥훈 기자
  • 승인 2021.08.0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家 며느리들 “애국가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고 괴롭지도 않다”

고 최영섭 대령 며느리들은 최 전 원장 측 캠프를 통해 '애국가 제창이 왜 비난받아야 합니까'란 제목의 성명문을 6일 발표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가족 모임 때마다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르는 것이 전체주의가 아니냐는 비판에 휩싸인 바 있다.

고 최 대령 며느리 여명희·이소연·안숙희·이정은 씨는 이날 '애국가 제창이 왜 비난 받아야 합니까'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저희는 애국가를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습니다. 괴롭지도 않는다"며 "저희 며느리들은 돌아가신 아버님을 끝까지 사랑하고 기억할 겁니다. 부디 저희 아버님을 명예를 더 이상 훼손하지 말아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 전문입니다-----------------

애국가 제창이 왜 비난 받아야 합니까.

저희들은 작고하신 최영섭 대령의 네 며느리들입니다.

최근 언론보도에서 저희 가족들이 모두 모였을 때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른다는 보도가 나간 뒤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걸 보았습니다.

어떤 분들은 ‘전체주의’ ‘파시스트’라는 표현까지 쓰는가 하면
심지어 “시아버님, 그건 네 생각이고요”라고 조롱하기도 했습니다. 저희들이 애국가를 불렀다는 이유로 돌아가신 아버님의 명예까지 훼손당한다는 생각에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저희 아버님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나라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걱정을 많이 하셨고, 2018년 설날 모임 때 “우리라도 애국하는 마음을 잊지 말자”라고 하셔서 그 때 저희는 다 함께 애국가를 4절까지 불렀습니다. 설날 가족 모임은 2019년에도 있었지만 그 후 코로나 때문에 가족 행사는 더 이상 하지 못했습니다.  

저희들은 아버님의 나라 사랑하는 마음과 삶을 존경합니다. 누군가는 “가족강제가 아니냐”고 비판합니다. 아닙니다. 저희는 나라가 잘 된다면 애국가를 천번 만번이라도 부를 겁니다.  

저희 아버님은 결혼을 하면 여자는 이름이 없어지고 누구의 아내, 누구의 엄마로 불리는 것에 반대하면서 돌아가실 때까지 며느리들을 명희야, 소연아, 숙희야, 정은아 하면서 이름을 불러주셨고 친자식처럼 따뜻하게 대해주셨습니다. 
 
저희는 애국가를 부르는 게 부끄럽지 않습니다. 괴롭지도 않습니다.

저희 며느리들은 돌아가신 아버님을 끝까지 사랑하고 기억할 겁니다. 부디 저희 아버님을 명예를 더 이상 훼손하지 말아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2021. 8. 6
고 최영섭 대령 며느리
여명희, 이소연, 안숙희, 이정은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7길 19
  • 기사정정요청: press88only@daum.net
  • 애드버토리얼 아티클 : 광고문의 클릭 및 작성
  • 대표전화 : 010-2068-7868 (문자 수신용) 편집부장 조해리
  • 제호 :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 Fintech Media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81
  • 등록일 : 2016-12-15
  • 발행일 : 2016-12-15
  • 발행인·편집인 : 조흥훈(Harry_cho)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민
  •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 Fintech Media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6-2021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 Fintech Media.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juaju123@naver.com(business proposal) / 보도자료는 press88only@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