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위원회, 내년 상반기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 2.0' 마련
4차산업혁명위원회, 내년 상반기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 2.0' 마련
  • 강민 기자
  • 승인 2018.12.1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 내년 상반기까지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 2.0' 마련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가 오는 12월 18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중구)에서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Global Policy Trends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2018)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OECD, EU, 세계은행그룹, 미국, 독일, 중국 등 7개국 4개 국제기구 13명의 정책 전문가들이 모여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글로벌 주요 국가들의 혁신정책’을 주제로, 주요 국가의 정책 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글로벌 협력을 도모한다.

알리스테어 놀란(Alistair Nolan) OECD수석정책분석가의 기조연설을 비롯해 ‘중국 제조 2025’, 독일의 ‘플랫폼 인더스트리 4.0’, 일본의 ‘소사이어티 5.0’ 등 주요 국가들의 정책 및 사례로 구성된 이번 행사는 산·학·연 관계자와 정책기획자, 기업인 등에게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동향과 사례를 파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내년 상반기까지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 2.0'을 마련해 정부에 권고하기로 했다. 4차위를 중심으로 세부 추진과제를 정해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쟁점과제는 제도혁신 해커톤 등을 적극 활용해 합의안 도출을 이끌기로 했다.

특히 4차위는 자율주행차, 블록체인, 핀테크 등 혁신성장이 필요하고 시장이나 민간 수요가 큰 분야에서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관계부처와 유관기관의 참여를 적극 유도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4차위 위원장을 연임하는 장병규 위원장은 "앞으로 2기 위원회가 핵심적으로 준비할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 2.0의 큰 방향에 대해 정리한 것으로, 4차 산업혁명으로 산업과 일자리 변화 양상을 전망하고 앞으로의 추진방향에 대해 정리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면서 "이번 2기 위원회가 1기에서의 경험을 자양분으로 민간 전문가로서 충분히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