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 ‘NHN’으로 사명 바꾸고 IT기술기업으로 새출발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 ‘NHN’으로 사명 바꾸고 IT기술기업으로 새출발
  • 주은혜 기자/조해리 기자
  • 승인 2019.04.0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엔터테인먼트, ‘NHN’으로 사명 바꾸고 IT기술기업으로 새출발
29일 제 8회 정기주주총회 정관 개정 통해 ‘NHN’으로 사명 변경

한국 IT 산업 부흥 이끈 ‘NHN’ 명맥을 잇고 일류 IT 기술기업으로 도약

게임, 핀테크 및 클라우드, 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 발전에 역량 집중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가 NHN으로 사명을 바꾸고 IT기술기업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NHN엔터테인먼트는 3월 29일, 성남시 분당구 판교에 위치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제 6회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정관 개정을 통해 사명을 ‘NHN’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0년 한게임과 네이버가 합병하며 설립된 NHN은 적극적인 연구개발과 이용자 중심의 서비스로 가파르게 성장하며, 한국 IT 기술 및 산업 발전을 선도해 온 기업이다.

2013년 NHN엔터테인먼트와 네이버로 다시 분할되며, ‘NHN’ 고유의 브랜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듯 했지만, NHN엔터테인먼트는 설립 6년차를 맞아 기존 게임과 핀테크 사업 외에도 클라우드, 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에 부응한 핵심기술 발전에 역량을 집중하며 ‘NHN’으로의 새출발을 선언하게 됐다.

NHN 정우진 대표는 주주총회에서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경쟁 환경에서 NHN만의 장점을 살려 기술발전 및 사업 확장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며 “한국을 대표하는 IT 기술기업으로 주주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기업 가치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FINTECHPOS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